효리세상


 

     
   
 



별빛    [기사] 옥주현, “핑클시절 특이한 방법으로 매니저 골탕먹였어요” 2008/09/01


MBC ‘유재석 김원희의 놀러와’(원조 아이돌 특집- 왕들의 귀환 제 2탄)편에 출연한 옥주현이 “핑클은 특이한 방법으로 매니저를 골탕 먹이는 그룹이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1일 밤 방송되는 ‘놀러와’ 녹화에 참여한 옥주현은 “스케줄이 바쁘다 보면 밥 때를 놓치기가 쉬운데 우리는 그럴 때마다 뭉쳐서 엄마한테 전화를 걸곤 했다”며 “만약 매니저가 힘든 스케줄을 시키면 효리 언니가 매니저를 몰래 차로 불러 발가락으로 매니저를 꼬집곤 했다. 발가락 힘이 얼마나 센지 매니저가 너무 아파 눈물을 흘릴 정도였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그러자 함께 출연한 은지원은 “젝스키스가 매니저 골탕 먹이던 노하우를 보고 핑클이 따라 했다”고 밝혔다.

은지원은 또 젝스키스가 해체 발표 후 마지막으로 가졌던 드림콘서트 무대를 기억에 남는 무대로 꼽으면서 “2년 반의 활동을 마무리 하던 순간이었는데 팬들의 고마움, 소중함도 많이 깨닫고 헤어지는 것에 대해서도 많이 섭섭했던, 나에겐 최고이자 최악의 무대였다”고 말했다.

H.O.T 멤버였던 문희준 역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문희준은 H.O.T 해체 후 같은 멤버였던 토니안, 장우혁, 이재원이 결성한 그룹 JTL의 방송 모습을 보고 운 적이 있다고 말했다.

문희준은 “JTL이 MBC에서 게릴라 콘서트를 할 때 기다렸다가 TV를 봤다”며 “무대에 선 멤버들이 ‘너희가 더 이상 H.O.T.가 아니지 않느냐, 뭘 할 수 있겠느냐’ 이런 얘기를 들었던 경험을 이야기 하며 펑펑 우는데 그 모습을 보고 같이 많이 울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문연배 기자 bretto@asiatoday.co.kr>


   [기사] 옥주현,"이효리의 발가락 꼬집기 정말 아파요" 별빛
   [기사] 옥주현-신봉선, 안 닮은 듯 닮은 스타 성장기 별빛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Ye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