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세상


 

     
   
 



코칩    [기사] '유도걸' '저질 소핫' 등, '2008 당신을 움직인 패러디춤은?'[창간특집] 2008/11/29
  200811281620591139_1.jpg (136.4 KB)   DOWNLOAD : 11

[마이데일리 = 박영웅 기자] 톱가수들이 대거 컴백해 유난히 풍성했던 올해 가요계에도 춤바람은 계속 됐다. 따라하기 쉽고, 중독성있는 안무는 각종 동영상 사이트에 인기가수들의 춤을 따라한 UCC열풍으로 이어졌고, 코믹한 패러디 영상은 폭발적인 조회수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특히 경쟁하듯 쏟아져 나온 섹시 여가수들이 각기 다른 색다른 안무로 인기몰이에 나서는 동안 그들을 패러디하고 나선 개그맨들 또한 바쁜 행보를 보였다.

쥬얼리의 '베이비 원 모어 타임' - 개그맨들의 단골 패러디 소재로

올해 상반기를 강타한 쥬얼리의 '베이비 원 모어 타임'은 중독성있는 음악과 안무로 단번에 팬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개그우먼 신봉선은 KBS 2TV '개그콘서트'의 코너 '대화가 필요해'에서는 열풍을 일으켰던 쥬얼리의 일명 ET춤을 흉내냈고, 쥬얼리 분장이 아닌 진짜 ET 분장을 하고 나와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춤도 쉽고 간단해 몇 번만 보면 몸치인 사람들도 금세 따라할 수 있을 만큼 친숙해졌고, 중독적인 ET춤의 안무는 빠르게 대중에 확산되며 큰 인기를 모았다.

원더걸스 '소 핫' - 아이에서 군인까지…전국적인 관심을

지난해 일으킨 원더걸스의 '텔미' 열풍에 이어 올해도 원더걸스의 신드롬은 계속됐다. 이효리, 이준기, 김신영 등 수많은 스타 연예인들은 MBC ‘무한도전’KBS ‘해피투게더’ 등 각종 예능 프로그램 등을 통해 원더걸스의 '소핫' 노래 부르기, 댄스 따라하기, 복장 흉내내기 등을 해 원더걸스와 '소핫' 열풍의 절대적인 지지를 보냈다.

개그우먼 김신영은 한 라디오에서 원더걸스의 '소핫(So Hot)'을 패러디한 '소 콜드(So Cold)'를 불러 화제가 되기도 했다. '소 콜드'는 "난 너무 예쁘다"는 내용 대신 "난 너무 구리다"는 내용의 가사로 재미를 줬다. 'MC몽이 콘서트에서 선보였던 '저질 SO HOT' 동영상 역시 인터넷에서 큰 화제를 모았다. 가사처럼 예쁜 외모를 강조한 원더걸스의 'V춤'과 'S라인 춤'은 '꼬마 소핫' '군인 소핫' 등 어린 아이들부터 군인들에 이르기까지 대중 속 깊숙히 파고들었다.

이효리의 '유 고 걸' vs 김신영의 '유도걸'

올해 눈길을 끈 패러디송으로 이효리의 '유 고 걸'을 절대 빼놓을 수 없다. 2년 5개월의 공백을 깨고 3집 타이틀곡 '유 고 걸'로 돌아온 이효리는 섹시한 무대 매너와 일명 OK춤의 큐트함으로 전국의 남성들을 사로잡았다.

'유 고 걸' 또한 많은 패러디 UCC를 양산시켰고, 김신영의 '유고걸' 패러디판 '유도걸'은 원곡만큼이나 큰 화제를 모았다. '유도걸'은 "오늘은 어떤 도복 입어야할지 어떤 색깔 띠를 매야 하는 건지, 조르기 할까 매치기 할까 고민 고민하지마. 그 사람이 나보다 더 유돌 잘하면 내 깃에다 미친듯이 풀을 먹여서, 반칙승 나올지 한판에 넘길지 고민 고민하지마"란 가사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처럼 올해 가요계 역시 패러디가 큰 인기를 끌면서 신드롬을 이끌었다. 특히 스타 연예인들의 '섹시 가수 따라잡기'는 직접적으로 대중의 관심을 촉발시키는데다 이것이 일반인들이 UCC의 콘텐츠로 활용돼 인기 상승의 원인 역할을 톡톡히 했다.

[원더걸스과 김신영(위), ET춤을 선보이는 신봉선(가운데), VOS와 김신영. 사진=마이데일리 사진DB, 화면캡처]

박영웅 기자 hero@mydaily.co.kr


   [기사] ‘최진실’부터 ‘효리쉬’까지…‘가나다’로 본 2008 연예계 키워드③ 코칩
   [기사] 'ET' '총알'춤 등, 당신을 중독시킨 올해 최고의 안무는? 코칩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Ye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