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세상


 

     
   
 



별빛    [기사] “말많고 여친과의 비밀을 떠벌리는 남자는 질색” 2006/02/23


[뉴스엔 양혜진 기자]

최근 2집 ‘다크 엔젤’을 들고 컴백한 섹시 가수 이효리가 22일 오후 4시부터 5시까지 생방송으로 진행된 Mnet ‘Hello 쳇’에 출연해 이상형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날 이효리는 사랑에 대해 “서로를 생각하고 서로에 대해 헌신하며 그 사람이 없으면 죽을 것 같은 것이 사랑”이라고 정의내렸다. 이어 ‘만나서 편하고 미래를 함께 할 수 있을 것 같은 과묵하고 수더분한 남자’를 이상형으로 꼽으며 “말 많고 여자친구와의 비밀을 떠벌리고 다니는 남자는 질색”이라고 잘라 말했다.

또 이효리는 최근 앨범 ‘다크 엔젤’ 수록곡 중 ‘훔쳐보기’가 방송 불가 신청 을 받은 것에 대해 “일상생활에서 아무렇지 않게 쓰이는 말이 방송 불가 판정을 받아 아쉽다”고 말했다. 그러나 “내가 그만큼 대중가수로서 청소년들에게 큰 영향을 끼친다는 생각을 하게 돼 책임감을 느낀다”며 진지한 모습을 보였다.

이 밖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이효리의 패션 스타일과 피부 관리법, 사이판 쇼케이스 에피소드 등과 ‘시청자들이 생각하는 이효리의 최고 매력포인트’ 등이 소개됐다. 시청자들의 문자 메시지로 진행된 ‘이효리의 최고 매력포인트’를 묻는 질문에는 ‘그녀의 완벽한 S자 라인을 살려주는 허리’가 1위를 차지했다.

이날 ‘Hello 쳇-이효리 편’은 특별하게 3번이나 재방송이 결정됐다. 시청자들이 방송을 보고 ‘너무 잘봤다’, ‘1시간이 금방 갔다’, ‘다른 때보다 방송이 편하고 재미있었다’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였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효리의 솔직 담백한 이야기가 가득한 Mnet ‘Hello 쳇’은 23일 오전 이미 재방송됐으며, 24일 오후 8시, 26일 오후 6시 다시 전파를 탄다.

양혜진 naxnax@newsen.co.kr

손에 잡히는 뉴스, 눈에 보이는 뉴스(www.newsen.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kr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기사] 이효리 "'훔쳐보기' 방송불가 판정 아쉽다" 별빛
   [기사] 이효리 차태현과 ‘FC슛돌이’ 서포터 바통터치 별빛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Ye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