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세상


 

     
   
 



별빛    [기사] 이효리 "사랑? 그 사람이 없으면 죽을 것 같은 것" 2006/02/23


<조이뉴스24>
'섹시지존' 이효리가 솔직한 성격 그대로 자신의 사랑관, 이상형을 비롯 애창곡과 스트레스 해소법 등 자신의 모든 것을 공개했다.

22일 Mnet '생방송 Hello 쳇'의 ‘Song Style Talk’ 코너에 출연한 이효리는 자신의 3대 애창곡으로 지영선의 ‘가슴앓이’, 김연우의 ‘이별 택시’, 이소라의 ‘믿음’을 꼽았다.

이효리는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싶을 때는 술을 마시게 되고, 술을 마시면 슬픈 노래가 부르고 싶어진다”며 자신의 애창곡을 밝혔다.

반면, 가라오케 등에서 자신의 노래를 부른 적이 있냐는 질문에는, “놀러 간 자리에서조차, 일의 연장선처럼 내 노래를 부르고 싶지는 않다”며 “가끔 핑클 멤버끼리 갈 때는 핑클 노래를 부르곤 한다”고 귀띔했다.


또한 노래 점수에 관한 질문에 “점수는 정말 가수 맞을지 싶을 정도로 형편없게 나온다. 술도 마신데다 노래 부르다 이야기하고, 웃고 떠들기 때문에 점수는 정말 안 나온다”고 말했다.

이효리는 이어 ‘Love Style Talk’ 코너에서는 자신의 이상형으로 ‘만나서 편하고 미래를 함께 할 수 있을 것 같은 사람, 과묵하고 수더분한 남자’를 꼽았으며, 이와 반대로 말 많고 여자 친구와의 비밀을 떠벌리고 다니는 남자는 질색이라고 밝혔다.

이효리는 “서로를 생각하고 서로에 대해 헌신하며 그 사람이 없으면 죽을 것 같은 것이 사랑”이라며 자신의 사랑관을 당당히 드러내기도.

이외에도 이효리는 최근 앨범 수록곡 방송 불가 판정에 대해 “영화뿐 아니라 일상생활에서 아무렇지 않게 쓰이는 말로 인해 방송 불가 판정을 받은 것에 대해 아쉬움을 느낀다. 하지만, 나 자신이 그만큼 대중가수로서 청소년들에게 큰 영향을 끼치는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된 만큼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박재덕 기자 avalo@joynews24.com 사진 김동욱 기자 gphto@joy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스포츠는 조이뉴스24

(Copyright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이효리 차태현과 ‘FC슛돌이’ 서포터 바통터치 별빛
   [기사] 이효리 “술 마시면 슬픈 노래 부르고 싶다” 별빛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Ye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