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세상


 

     
   
 



행복미소횰    [기사] 미녀삼총사 각축` 수목극 `열기속으로` 外 4건 2006/05/24
같은 시간대 방영되는 미니시리즈 수목드라마에서 세 미녀삼총사가 맞붙었다.

빼어난 미모와 성숙함을 더해가는 연기 실력으로 ‘HD 화면도 무섭지 않다’고 뽐내는 이들은 바로 성유리, 한지민, 김희선. 온라인상에선 벌써부터 돌아온 그녀들의 등장에 반색하고 있다.

현재 방송 3사의 수목극은 KBS ‘위대한 유산’ 한지민, SBS ‘스마일 어게인’의 김희선, MBC ‘어느 멋진 날’의 성유리가 여주인공을 맡았다. 이들은 모두 일정기간의 연기공백을 가지고 방송에 컴백한 상태이어서 팬들의 기대가 그 어느 때보다 집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먼저 욱하는 성질의 유치원 교사 역할을 맡은 한지민의 매력은 깜찍 발랄함이다. ‘스마일 어게인’의 김희선은 그간 보여줬던 새침한 요조숙녀의 이미지를 벗고 털털하고 엽기적인 모습으로 새로운 매력을 뽐내고 있다.

이에 질세라 ‘어느 멋진 날’의 성유리는 극중 ‘하늘’ 역으로 분해 연약하고 착해 보이지만 거짓말도 술술 잘하고 고집도 있는 당찬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드라마 팬들이 이들에게 주목하는 이유는 `연기변신` 때문이다. 나란히 극중 역할은 이전엔 선보이지 않았던 캐릭터여서 자연 ‘어떤 연기’일까라는 궁금증을 자아내게 만든다. 특히 이들은 드라마에서 맡은 역할을 제대로 소화해 내기 위해 특별훈련(?)까지 마쳤다는 후문이다.

김희선은 소프트볼 선수로 등장하는 역할 때문에 야구전문가로부터 볼의 구질과 투구패턴에 대해 강도 높은 훈련을 받았다.

한지민의 경우는 ‘대학전공을 아동학과로 선택할까 고민할 정도로 아이들을 좋아했다’며 유치원교사역을 마음에 들어 했다. 때문에 더욱 자연스러운 연기를 위해 실제 유치원교사들에 대해 사전연구를 철저히 했다고.

성유리는 드라마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아쿠아리스트’라는 이색직업을 소화하기 위해 하드트레이닝도 마다하지 않았다. 극중 자주 등장하는 스킨스쿠버 장면을 위해 스킨스쿠버 트레이닝을 받는가 하면, 연주회 장면을 위해 피아노 치는 맹렬 연습에 돌입하는 등 철저한 자기관리로 드라마에 임해 왔다.

자신들이 엮어낼 주인공들의 모습을 소화하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마다하지 않았다는 이들, 미녀삼총사의 연기가 안방에서 어떤모습으로 빛을 발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월드컵의 열기로 뜨겁게 달아오를 6월. 안방극장은 세 삼총사의 연기대결로 그 열기를 더해갈 예정이다.

(사진제공 = KBS, SBS, MBC) [TV리포트 김진도 기자]rainfilm@naver.com
'가이드 & 리뷰' 방송전문 인터넷 미디어 'TV리포트'
제보 및 보도자료 tvreport.co.kr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 출처 : TV리포트


성유리·한지민·김희선 'HD화면 무섭지 않은 미녀들'

(고뉴스=차희연 기자) 월드컵 열기가 뜨거운 6월 방송3사 수목드라마 여주인공들의 인기 경쟁이 불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주인공은 성유리, 한지민, 김희선. 빼어난 미모와 매력으로 HD화면도 무섭지 않다는 이들 미녀 3총사의 선전이 기대를 모은다.

현재 한지민과 김희선은 KBS '위대한 유산'과 SBS '스마일 어게인'에서 당찬 캐릭터를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이들의 인기 경쟁에 MBC '어느 멋진 날'(극본 손은혜, 연출 신현창)의 성유리가 합세할 예정. 성유리는 '황태자의 첫사랑' 이후 2년 만에 6월 1일 안방극장 컴백한다.

'위대한 유산'의 유치원 교사 역할을 맡은 한지민의 매력은 깜찍 발랄함. '스마일 어게인'의 김희선은 그간 새침한 요조숙녀의 이미지를 벗고 털털하고 당찬 모습을 선보이며 연기 변신을 시도했다.

'어느 멋진 날'의 서하늘 역을 맡은 성유리는 연약하고 착해 보이지만 거짓말도 술술 잘하고 고집도 있는 알쏭달쏭한 매력을 선보인다. 드라마 '천년지애' '황태자의 첫사랑'에서 보여줬던 캐릭터와는 전혀 다른 모습으로 유리처럼 깨질 것 같은 약한 성격과 반항아의 선을 넘나드는 모습을 함께 보여줄 예정이다.

성유리는 극중 스킨스쿠버 장면을 위해 스킨스쿠버 트레이닝을 받는가 하면, 연주회 장면을 위해 피아노 연습에 몰입하는 등 철저한 자기관리로 드라마에 임하고 있다고.

또 촬영 중 자신이 나온 부분을 꼼꼼히 모니터링 하며 의상도 직접 챙기는 등 프로다운 면모를 보여주고 있는 것으로 제작 관계자는 전했다.

enter@gonews.co.kr
<인터넷 신문 공인 1등 고뉴스 ⓒ 고뉴스 www.go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출처 : 고뉴스


수목극 미녀삼총사 전쟁중! 한지민 김희선 성유리 누가 마지막에 웃어?

같은 시간대 방송되는 지상파 3사의 수목드라마로 미녀 삼총사가 맞붙는다.

현재 방송중인 KBS 2TV ‘위대한 유산’의 한지민, SBS ‘스마일 어게인’의 김희선과 오는 6월 1일 첫 방송될 MBC ‘어느 멋진 날’의 성유리가 그 주인공들이다.

가장 먼저 시작한 ‘위대한 유산’의 한지민은 실수투성이지만 결코 미워할 수 없는 유치원 교사 유미래 역을 맡아 깜찍 발랄한 매력을 선보이고 있다.

17일 처음 전파를 탄 ‘스마일 어게인’의 김희선은 극중 소프트볼 선수 오단희 역으로 그간 보여줬던 새침한 이미지를 벗고 털털한 모습으로 변신해 새로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어느 멋진 날’에서 아쿠아리스트 서하늘을 연기하는 성유리는 연약하고 착해 보이지만 거짓말도 술술 잘하고 고집도 있는 알쏭달쏭한 매력을 뽐낸다.

‘황태자의 첫사랑’ 이후 2년 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한 성유리는 극중 스킨스쿠버 장면을 위해 스킨스쿠버 트레이닝을 받는가 하면 연주회 장면을 위해 피아노 연습에 들어가는 등 프로다운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는 후문이다.

최고의 미모와 연기력을 자랑하는 세 여배우 중 누가 마지막에 웃게 될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유숙 rere@newsen.com

손에 잡히는 뉴스, 눈에 보이는 뉴스(www.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star@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출처 : 뉴스엔


김희선-성유리-한지민, 수목드라마 맞장!

김희선, 한지민, 성유리가 미녀 대결을 펼친다.

SBS '스마일 어게인'의 김희선, KBS '위대한 유산'의 한지민, MBC '어느 멋진 날' 성유리가 수요일과 목요일 동시간대에 시청자들 찾는 것.

그 첫 스타트를 끊은 건 '위대한 유산'의 한지민이었다. 이번 드라마에서 엽기 유치원 선생으로 분한 한지민은 기존 청순한 이미지를 벗어던지고 한없이 밝고 쾌활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스마일 어게인'로 오랜만에 안방극장을 찾은 김희선 역시 기존의 이미지를 탈피하고 털털하고 시원한 성격의 소프트볼 선수로 분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들은 드라마를 통해 다소 망가진 모습을 보이기도 하지만 한국 최고의 미녀 연기자답게 빼어난 미모를 과시하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이들에 이어 '황태자의 첫사랑' 이후 성숙한 연기자로 돌아온 성유리가 '어느 멋진 날'을 통해 미녀 군단의 대열에 합류한다.

6월1일 첫 방송되는 '어느 멋진 날'에서 성유리는 서하늘 역을 맡아 겉으로는 한없이 연약하지만 거짓말을 술술 하고 반항아적인 양면을 선보일 것으로 보일 예정이어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처럼 방송 3사 수목드라마에 둘째가라면 서러운 미녀들이 대결을 펼친다. 엽기 유치원 선생, 소프트볼 선수, 아쿠아리스트 등 직업도 평범하지 않은 이들이 앞으로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을지 기대해본다.

홍재현 기자(hong927@seoulmedia.co.kr)/사진=스타다큐DB

www.stardocu.com / Copyrights ⓒ 스타다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출처 : 스타다큐


성유리 김희선 한지민, 올여름 안방 극장 격돌!

[이피지 = 이양애 기자] 월드컵 열기가 한창일 올 여름, 브라운관을 더욱 화끈하게 달궈줄 미녀 삼인방이 등장했다.

빼어난 미모와 연기력으로 HD 화면도 두렵지 않다는 성유리, 김희선, 한지민이 그 주인공. 그녀들의 등장에 인터넷과 각종 매체들이 벌써부터 시끌시끌하다.

세 여배우들의 안방 극장 격돌이 본격화되고 있다. 현재 방영 중인 드라마 SBS <스마일 어게인>, KBS <위대한 유산>의 김희선과 한지민 외에 MBC <어느 멋진날>(극본 손은혜, 연출 신현창)로 <황태자의 첫사랑> 이후 2년 만에 성숙한 연기자로 돌아 온 성유리가 곧 합세할 예정이다.

<위대한 유산>의 욱하는 성질의 유치원 교사 역할을 맡은 한지민의 매력은 깜찍 발랄함이다.

한편, <스마일 어게인>의 김희선은 그간 보여줬던 새침한 요조숙녀의 이미지를 벗고 털털하고 엽기적인 모습으로 새로운 매력을 뽐내고 있다.

이에 질세라 <어느 멋진 날>의 성유리는 극중 '하늘' 역으로 분해 연약하고 착해 보이지만, 거짓말도 술술 잘하고 고집도 있는 알쏭달쏭한 캐릭터를 연기한다.

또한, 성유리는 이번 드라마를 통해 프로다운 면모를 보여준다. <어느 멋진 날>의 한 스탭의 말을 빌리자면 "No problem"이란다.

이유인 즉, 극중 스킨스쿠버 장면을 위해 별도의 스킨스쿠버 트레이닝을 받는가 하면, 연주회 장면을 위해 맹렬히 피아노 연습에 임하는 등 철저한 자기 관리로 드라마에 임하고 있는 것.

촬영 중 자신이 나온 부분을 꼼꼼히 모니터링하고 의상도 세심히 챙기는 프로다운 면모를 보여주고 있어 연기자로서의 진면목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 주고 있다.

한편, 호주 로케 촬영과 아쿠아리움에서의 스킨스쿠버, 피아노 연주회 장면에 이르기까지 화려한 볼거리를 선사하는 <어느 멋진 날>은 오는 6월 1일 방송 예정이다.

이양애 기자 (lya@epg.co.kr)

ⓔ세상 연예소식 중심 EPG(www.epg.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양애(lya@epg.co.kr)

* 출처 : EPG


   [기사] 이연희,“(성)유리 언니께 잘 봐달라고 부탁” 행복미소횰
   [기사] 초여름 안방극장, 전형적 트렌디드라마 득세? 행복미소횰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Ye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