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세상


 

     
   
 



piperider    [기사] 효리 VS 스타일리스트 “옷 차려입는거 지겨워” 2008/03/01


최고의 패션 아이콘 이효리의 속내가 공개된다.

시청자들의 요청으로 토요일 오후 11시로 방송 시간을 옮긴 Mnet '오프더 레코드. 효리' 제2화에서는 ‘피할 수 없는 시선’이 방송된다.

연예인이기에 대중에 무수히 노출되는 것은 당연한 결과. 그러나 자신의 기사를 본 연예인의 반응은 쉽게 가늠하기 힘든 부분이다. 특히 이효리는 다양한 기사와 각종 루머, 파파라치 사진, 캡처 사진, UCC 등 많은 자료들이 유포돼 있다. 이효리는 이에 대해 어떤 속내를 품고 있을까?

이 날 방송에서는 핑클 데뷔 때부터 이효리와 함께 일한 스타일리스트 정보윤이 등장해 ‘워스트 드레서 굴욕’에 대해 속 시원히 밝힌다. 세상에서 ‘코디가 안티’라는 말이 제일 싫다는 그녀는 이효리와 패션에 대해 옥신각신하는 모습을 보이는데 “요즘 같이 파파라치 사진이 많은 시대에 언제 어디서 찍어도 멋지게 보이도록 입혀줘야 할 것 아니냐”는 효리의 주장에 맞서 “아무리 8등신 미녀도 아래를 향해 찍으면 바로 3등신 되는 건 시간 문제! 잘 찍어줘야 할 것 아니냐!”는 스타일리스트의 항변도 만만치 않다.

더불어 “예전 같으면 아무거나 입어도 예뻤는데 지금은 그렇지 않다”는 효리의 기죽은 푸념에 스타일리스트 정보윤은 “아직은 괜찮아”라고 위로하는 듯 하다 “결론은 좀 꾸미고 다녀!”라고 오히려 염장을 질러 폭소를 자아낸다.

이효리는 셀카를 통해 “나에게 옷 입는 것도 하나의 일. 언제 어떻게 노출될 지 모르니까. 친구들은 꾸미라고 하지만 쉬는 날까지 일하는 것 같아 꾸며 입기 싫다. 옷 차려 입는 것 정말 지겨워” 고백하기도 했다.

토요일 오후 11시 Mnet을 통해 방영되는 '오프더 레코드. 효리' 제 2화 ‘피할 수 없는 시선’에서는 효리를 향한 각종 기사들을 바라보는 효리의 시선을 집중 조명한다.

[뉴스엔 엔터테인먼트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손에 잡히는 뉴스, 눈에 보이는 뉴스(www.newsen.com)



   [정보] 주현님 해투에 출현하시네요^^ [1] 노인네팬
   [기사] 다비치 "효리언니 만나면 얼어서 말도 못해" 낙인효리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Ye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