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세상


 

     
   
 



코칩    [기사] SBS연예대상, 패밀리는 떴는데 이효리는? 2008/12/31
패밀리는 떴지만 이효리가 없어 아쉬운 자리였다.
30일 '2008 SBS 연예대상'에서 '패밀리가 떴다'(이하 패떴)는 시청자가 선정한 최우수 프로그램 상을 비롯해 유재석이 대상을 수상하는 등 '예능왕좌'를 석권했다.

또 김수로가 TV스타상, 이천희 박예진이 각 남녀 네티즌 최고 인기상, 이미선 작가가 예능부문 방송작가상을 받는 등 이 날 무려 5개의 상을 휩쓸었다.

수상만이 아니었다. '패떴' 멤버들은 이 날 오프닝에서 '패밀리 밴드'를 결성 김종국이 보컬을 맡고 유재석 김수로가 코러스, 박예진이 키보드를 맡는 등 '연예대상' 전체를 아울렀다.

'패떴'의 이 같은 '영광스런 오늘'이 있기까지는 패밀리들의 헌신과 제작진의 노고 등 여러 요인이 있겠으나 이효리의 공도 적지 않다.

이효리는 지난 6월 '패떴' 시작과 함께 그간의 톱스타 면모를 버리고 진흙탕에 빠지고 볏단에서 뒹구는 등 말 그대로 '자신을 버리고' 패밀리와 혼연일체가 됐다.

이처럼 이효리가 '패떴'에서 '안방마님'역을 톡톡히 해 낸 덕분에 '패떴'은 지난 4개월(15주) 가까이 예능프로그램 시청률 1위 자리를 지키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이 날 그러나 '패떴'을 뜨게 한 일등 공신 이효리는 어디서도 찾아 볼 수가 없었다. 지난 26일 과로로 쓰러져 병원에 입원했기 때문이다. '패떴'으로서는 못내 아쉬울 수밖에 없는 부분이다.

이효리는 특히 유재석 강호동 신동엽 김용만과 함께 '대상'후보에 올랐던 터라 수상 여부를 떠나 아쉬움이 더 클 수밖에 없었다.

그래서인지 이 날 '패떴' 멤버들을 비롯해 제작진들은 수상 소감에서 이효리의 부재에 대한 아쉬움과 함께 쾌유를 비는 말을 빼놓지 않았다.

2008년 이효리는 가수를 넘어 예능까지 섭렵, 진정한 엔터테이너 반열에 올랐다. 비록 그 마무리는 못내 아쉽게 됐지만 다가오는 2009년 또 다른 모습을 보여줄 이효리의 활약을 기대해 본다.
[관련기사]
☞ '이효리 부재'가 아쉬웠던 2008 SBS 가요대전
☞ '연말시상식 불참' 이효리 "너무 아쉽고 속상"
☞ 이효리, 당분간 퇴원 힘들어..연말시상식 '불참'



모바일로 보는 스타뉴스 "342 누르고 NATE/magicⓝ/ez-i"

munwansik@

머니투데이가 만드는 리얼타임 연예뉴스 제보 및 보도자료 star@mtstarnews.com<저작권자 ⓒ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횰로서기 너무 아쉽지만 상 탄 사람보다 불참한 사람 기사가 이렇게 많이 나오는 게 어딨어요~ 다 이효리니까 가능한 거잖아요~ㅋ 이효리의 대단한 영향력 다시한번 확인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거기에 만족해야죠  x  2009/01/04
   [기사] 이효리 ‘패떴’ 싹쓸이 불구 “참석도 못하고 상도 못받고” 아쉽네 [3] 코칩
   [기사] 효리?STOP! 1월 중순까지 모든 스케줄 올 스톱 코칩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Ye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