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세상


 

     
   
 



효리내꺼    [기사]〈왕과 나〉 이진, "사극 첫경험, 연기자로서 큰 성장" 2008/04/03
                  〈왕과 나〉 이진, "사극 첫경험, 연기자로서 큰 성장"


이진이 지난 6개월 동안 푹 빠져있었던 SBS 사극 〈왕과 나〉의 출연 소감을 털어놨다.

〈왕과 나〉에서 정현왕후 역을 맡은 이진은 우아하면서도 무게감 있는 역을 잘 소화해 연기적으로도 한층 성숙했다는 평을 들었다.

시청자의 입장으로 예전 〈여인천하〉를 즐겨보던 이진은 〈왕과 나〉를 통해 〈여인천하〉의 주역인 김재형 PD, 전인화 등과 호흡을 맞추게 됐다.

"전인화 선배님과 같이 연기를 한 것은 큰 영광이죠. 현재 극 중에서는 카리스마 넘치시는 모습이지만 실제로는 무척 자상하세요. 잘 챙겨주셔서 여러 면에서 많은 점을 배웠죠."

이진은 대선배의 이러한 점을 본받아 박하선 등 촬영장에서 만나는 후배 연기자들에게 따뜻하게 대해 후배들은 이구동성으로 가슴 따뜻한 선배로 기억하고 있다.

사극의 왕후 역할을 위해 무거운 가채를 써야만 하는 등 촬영 외적으로도 어려운 점이 많았지만, 무엇보다 신경이 쓰였던 것은 연기적인 부분.

〈왕과 나〉에 캐스팅된 후 이진은 발음 등의 기초적인 면부터 모든 부분을 바로잡았다.

"사극은 대사 톤이 중요하기 때문에 가장 많이 연습을 했죠. 연기 선생님께 배우고, 예전 사극들을 계속해서 모니터링 했죠. 주위 분들의 도움이 없었으면 많이 힘들었을 거예요."

젊은 연기자의 현대물 선호 추세에 대해 이진은 "기라성 같은 선배님들과 함께 사극 작업하는 것만으로도 영광"이며 "기회만 된다면 다시 사극을 해 보고 싶다"는 소망도 드러냈다.

이진은 얼마 전 종영한 〈쾌도 홍길동〉의 성유리와는 꾸준히 연락을 취하며 퓨전 사극과 정통사극 출연자로서 서로 응원을 해주며 더 큰 힘을 낼 수 있었다.

앞으로 이진은 여행 등 휴식을 취한 뒤 차기작에 출연할 예정이다.

[YTN STAR 이동훈 기자]


        


   [기사] 이진 “연기력 논란 불식? 떨려서 게시판도 못봤다” 효리내꺼
   [기사] LG트윈스, 시구 관련 이효리에 공식 사과 (사과문 전문 포함) [2] piperider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Ye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