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세상


 

     
   
 



CHAOS    [기사] 가장 파문 큰 말은 `대통령 못해먹겠다' 2003/11/16
[정치] <가장 파문 큰 말은 `대통령 못해먹겠다'>  
[연합뉴스 2003-11-16 05:05:09]


(서울=연합뉴스) 이희용 기자 = 젊은이들은 올해 가장 큰 파문을 일으킨 말로 `대통령 못해먹겠다'를 꼽았다.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www.bien.co.kr)가 지난달 27일부터 9일까지 전국의 20∼30대 미혼남녀 1천223명을 대상으로 인터넷과 전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지난 5월 노무현 대통령의 이 발언은 39.6%의 응답률을 보였고 전두환 전 대통령의 "내 전 재산은 29만원"(20.0%), 노무현 대통령의 "재신임받겠다"(14.8%)와 "이 정도면 막가자는 거죠"(8.6%) 등이 뒤를 이었다.

올해 자기 분야에서 가장 괄목할 성과를 거둔 인물로는 프로야구선수 이승엽(24.2%)과 가수 겸 MC 이효리(24.0%)가 나란히 1위와 2위로 뽑혔고, 노무현 대통령은 14.0%의 득표율로 3위에 올랐다.

노 대통령은 국민에게 가장 큰 실망을 안겨준 사람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응답자들은 노 대통령(52.3%)에 이어 미국 프로야구선수 박찬호(11.0%),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코엘류(9.0%), 고 정몽헌 현대상선 회장(7.6%), 손길승 SK그룹 회장(6.9%) 등을 꼽았다.

한해 동안 국민의 입에 가장 많이 오르내린 사람을 묻는 항목에서도 노무현 대통령은 39.4%로 1위를 차지했고 그 다음은 이효리(16.5%), 이승엽(13.3%), 정몽헌(10.2%), 강금실 법무부 장관(6.5%) 등의 순이었다.

국민의 관심과 흥미를 가장 많이 모은 이슈는 로또복권(44.9%), 이승엽의 56호 홈런(18.7%), 드라마 `올인'(11.8%), 이효리 노래 `Ten Minutes'(7.7%), 누드(7.4%) 등이었고 국민에게 가장 큰 고통과 충격을 안겨준 사건은 태풍 매미(47.3%), 불경기(23.7%), 이라크 파병(6.5%), 사스(6.1%), 카드 빚(6.1%) 등으로 조사됐다.

올 한해를 가장 어렵게 보낸 사람들을 묻는 질문에는 농민(34.4%)이 실업자(26.4%)를 제치고 1위로 꼽혔으며 카드 빚 보유자(17.3%)가 3위에 랭크됐다.

heeyong@yna.co.kr
출처 : 연합뉴스





   [기사] 이효리, 18일 롯데 영플라자 오픈 기념 팬사인회 [2] 효리짱
   [정보] 이효리 1집 한터 11월15일 음반판매량 사파이어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Ye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