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세상


 

     
   
 



코칩    [기사] 이효리, 숏 커트로 과감 변신 外 7건 2006/08/22




이효리가 최근 촬영한 비타500 광고에서 뮤지컬의 한 장면을 연출해 화제다.

이번 광고에는 이효리의 2집 수록곡 을 배경으로 이효리와 함께 50여명의 전문 댄서가 출연해 도서관과 헬스클럽, 거리 등을 배경으로 화려한 무대를 연출한다. 첫 광고인 '조깅편'에서 건강미를 과시한 데 이어 이번 광고에서는 특기인 춤과 노래를 함께 보여준 것.

제작사인 휘닉스커뮤니케이션즈 최중구 국장은 “브랜드 리포지셔닝을 위해 슬로건부터 광고톤까지 전면적인 교체를 시도했다”며 “활력이 넘치는 뮤지컬의 생기있는 느낌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효리는 이 광고를 위해 헤어스타일을 숏 커트로 과감하게 교체해 한때 세트에서 "가발이 잘 어울린다"는 인삿말을 듣기도 했다.

송원섭 기자 [five@jesnews.co.kr]

중앙 엔터테인먼트&스포츠(JES)
- 저작권자 ⓒJES,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 출처 - 일간스포츠


이효리, 뮤지컬 배우 변신? "생기발랄 매력 어필!"




배우 이효리가 광고를 통해 댄스 실력을 선보이며 생기발랄한 매력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비타 500 광고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이효리는 이번 뮤지컬 풍의 새로운 광고를 통해 뮤지컬 배우로 등장, ‘비타 타임’이라는 슬로건 아래 생기 바이러스를 내뿜는다. 아울러 이효리는 자신의 곡을 직접 부르며 뮤지컬 형식의 생기 넘치는 워킹 댄스를 선보인다.

발랄한 커트머리에 미니스커트를 입은 이효리. 그녀의 곡 ‘E.M.M.M’이 BGM으로 흐르고 사무실, 거리, 도서관, 헬스클럽 등의 문이 열리자 이효리가 등장해 오렌지 빛 ‘비타 로드’를 가로지르며 생기발랄한 워킹 댄스를 춘다.

이번 ‘비타 타임 편’은 각 상황에서 사람들이 열심히 생활하고 있을 때 비타500의 메신저인 이효리가 나타나 비타500과 함께하는 짧은 휴식을 제안하며 함께 생기를 얻게 된다는 스토리다.

이번 광고 컨셉트에 적합한 노래와 안무를 고민 중이던 제작진은 그녀의 앨범에 수록된 ‘E.M.M.M’이란 곡을 듣고 탄성을 질렀고, 이효리는 광고 CM송도 직접 부르며 댄스까지 완벽히 소화해 냈다고. 또한 꺾기춤, 털기춤 등 고난도의 격렬한 댄스를 추면서도 자연스럽고 풍부한 표정을 잃지 않아 스태프들의 찬사를 받았다는 후문.

짧은 미니스커트와 찰랑찰랑한 커트 머리로 생기발랄한 매력을 어필하고 있는 이번 광고는 앞으로 더욱 많은 팬들의 관심을 집중시킬 것으로 보이며, 각종 광고와 MC까지 다방면에서 활약 중인 이효리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서민기 기자 /www.reviewstar.net

* 출처 - 리뷰스타



[포토엔]이효리 배꼽티 입고 꺾기춤 털기춤 격렬한 댄스




섹시스타 이효리가 뮤지컬 배우로 변신했다.

이효리는 최근 선보인 ‘비타500’ CF에서 자신의 2집 수록곡 ‘E.M.M.M’을 직접 부르며 뮤지컬 형식의 생기 넘치는 워킹 댄스를 연출했다. 발랄한 커트머리에 미니스커트를 입은 이효리 특유의 건강미가 넘친다.

‘E.M.M.M’은 이효리가 직접 작사한 곡으로 평소 남다른 애착을 가지고 있었다고 한다. 곡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는 터라 특별한 연습 없이도 생기 넘치는 댄스를 선보일 수 있었다. 꺾기춤, 털기춤 등 고난도의 격렬한 댄스를 추면서도 자연스럽고 풍부한 표정을 잃지 않았다.

한편 광고촬영 초반만해도 이효리의 의상은 청바지였다. 그러나 현장 모니터링 결과, 생기 있는 이미지가 부각되지 않아 결국 미니스커트로 바꿔 입고 재촬영에 들어갔다.

광고를 접한 이들은 이효리의 헤어스타일을 보고 가발을 쓴 것으로 착각했다. 모두들 긴 생머리에 익숙했기 때문이었다. 이효리는 광고 촬영을 이틀 앞두고 찰랑찰랑한 커트머리로 잘랐다.

손에 잡히는 뉴스, 눈에 보이는 뉴스(www.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효리 숏커트 완전 변신




[뉴스엔 이재환 기자] 섹시스타 이효리가 뮤지컬 배우로 변신했다.

이효리는 최근 선보인 ‘비타500’ CF에서 자신의 2집 수록곡 ‘E.M.M.M’을 직접 부르며 뮤지컬 형식의 생기 넘치는 워킹 댄스를 연출했다. 발랄한 커트머리에 미니스커트를 입은 이효리 특유의 건강미가 넘친다.

‘E.M.M.M’은 이효리가 직접 작사한 곡으로 평소 남다른 애착을 가지고 있었다고 한다. 곡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는 터라 특별한 연습 없이도 생기 넘치는 댄스를 선보일 수 있었다. 꺾기춤, 털기춤 등 고난도의 격렬한 댄스를 추면서도 자연스럽고 풍부한 표정을 잃지 않았다.

한편 광고촬영 초반만해도 이효리의 의상은 청바지였다. 그러나 현장 모니터링 결과, 생기 있는 이미지가 부각되지 않아 결국 미니스커트로 바꿔 입고 재촬영에 들어갔다.

광고를 접한 이들은 이효리의 헤어스타일을 보고 가발을 쓴 것으로 착각했다. 모두들 긴 생머리에 익숙했기 때문이었다. 이효리는 광고 촬영을 이틀 앞두고 찰랑찰랑한 커트머리로 잘랐다.

이재환 star@newsen.com 손에 잡히는 뉴스, 눈에 보이는 뉴스(www.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엔]이효리 긴머리 자르고 숏커트로 변신




섹시스타 이효리가 뮤지컬 배우로 변신했다.

이효리는 최근 선보인 ‘비타500’ CF에서 자신의 2집 수록곡 ‘E.M.M.M’을 직접 부르며 뮤지컬 형식의 생기 넘치는 워킹 댄스를 연출했다. 발랄한 커트머리에 미니스커트를 입은 이효리 특유의 건강미가 넘친다.

‘E.M.M.M’은 이효리가 직접 작사한 곡으로 평소 남다른 애착을 가지고 있었다고 한다. 곡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는 터라 특별한 연습 없이도 생기 넘치는 댄스를 선보일 수 있었다. 꺾기춤, 털기춤 등 고난도의 격렬한 댄스를 추면서도 자연스럽고 풍부한 표정을 잃지 않았다.

한편 광고촬영 초반만해도 이효리의 의상은 청바지였다. 그러나 현장 모니터링 결과, 생기 있는 이미지가 부각되지 않아 결국 미니스커트로 바꿔 입고 재촬영에 들어갔다.

광고를 접한 이들은 이효리의 헤어스타일을 보고 가발을 쓴 것으로 착각했다. 모두들 긴 생머리에 익숙했기 때문이었다. 이효리는 광고 촬영을 이틀 앞두고 찰랑찰랑한 커트머리로 잘랐다.

손에 잡히는 뉴스, 눈에 보이는 뉴스(www.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효리, 청바지 벗고 미니스커트로 바꿔!




[뉴스엔 이재환 기자] 가수 이효리가 섹시미를 살리기 위해 청바지 대신 미니스커트를 선택했다.

이효리는 최근 선보인 ‘비타500’ CF에서 자신의 2집 수록곡 ‘E.M.M.M’을 직접 부르며 뮤지컬 형식의 생기 넘치는 워킹 댄스를 연출했다. 발랄한 커트머리에 미니스커트를 입은 이효리 특유의 건강미가 넘친다.

‘E.M.M.M’은 이효리가 직접 작사한 곡으로 평소 남다른 애착을 가지고 있었다고 한다. 곡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는 터라 특별한 연습 없이도 생기 넘치는 댄스를 선보일 수 있었다. 꺾기춤, 털기춤 등 고난도의 격렬한 댄스를 추면서도 자연스럽고 풍부한 표정을 잃지 않았다.

그런데 광고촬영 초반만해도 이효리의 의상은 청바지였다. 그러나 현장 모니터링 결과, 생기 있는 이미지가 부각되지 않아 결국 미니스커트로 바꿔 입고 재촬영에 들어갔다.

광고를 접한 이들은 이효리의 헤어스타일을 보고 가발을 쓴 것으로 착각했다. 모두들 긴 생머리에 익숙했기 때문이었다. 이효리는 광고 촬영을 이틀 앞두고 찰랑찰랑한 커트머리로 잘랐다.

이재환 star@newsen.com 손에 잡히는 뉴스, 눈에 보이는 뉴스(www.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출처 - 뉴스엔


이효리, 긴머리 자르고 CF서 뮤지컬 배우 변신




[마이데일리 = 장서윤 기자] 가수 이효리(27)가 CF서 그간 고수한 긴 머리를 자르고 깜찍 발랄한 뮤지컬 배우로 변신했다.

이효리는 자신이 전속모델로 활동중인 비타민 음료 '비타500' 최근 CF에서 2집 수록곡 'E.M.M.M'을 부르며 뮤지컬 공연을 하는 장면을 연출했다.


수많은 남성들에 둘러싸여 미니스커트를 입은 채 발랄한 댄스를 선보인 이효리는 이날 촬영을 위해 그간 고수했던 긴 머리를 싹둑 자르고 숏커트 스타일로 변신했다.


이에 인터넷 등을 통해 광고를 미리 접한 네티즌들은 '짧은 머리로 인해 이효리의 귀여운 매력이 잘 사는 것 같다(ID afk***)' '실제 뮤지컬 배우에 도전해도 괜찮을 듯'(ID opo9***) 등의 의견을 보이며 이효리의 깜짝변신에 호평을 보냈다.


한편, 이날 CF촬영에는 이효리가 출연한 '비타500' 1편에서 조깅중인 잘생긴 '근육남'으로 나왔던 신인 탤런트 이재훈(25)도 출연, 이효리와 호흡을 맞췄다.



[CF촬영을 위해 그간 고수해 온 긴 머리를 자른 가수 이효리.]


(장서윤 기자 ciel@mydaily.co.kr)


- NO1.뉴미디어 실시간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 출처 - 마이데일리


이효리 단발머리,사실은 지난 봄부터




이효리의 광고 속 단발머리가 화제다. 이효리는 현재 방영 중인 비타500 CF에서 단발머리 스타일을 한 채 남성 모델들과 뮤지컬 공연을 벌이고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그동안 공연과 방송 프로그램에서 긴 생머리를 휘날리며 섹시미를 뽐내왔고, 남다른 패션 감각으로 연예계의 대표적 트렌드세터로 꼽혀온 이효리이기에 그의 헤어 스타일 변신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것.

하지만 사실 이효리는 지난 4월 중순부터 단발머리 스타일을 유지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효리는 지난 2월 솔로 2집 발표 당시에는 한쪽은 짧고, 한쪽은 긴 머리 스타일을 선보였다. 그러다 지난 4월 중순 후속곡 ‘Shall We Dance’ 활동에 돌입할 즈음, 단발머리 스타일로 변화를 줬다.

이효리 소속사인 DSP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다양한 헤어 스타일로 쉽게 변화를 줄 수 있는 게 단발머리이기 때문에 머리카락을 자른 것이다”이다 밝혔다. 이어 “머리카락을 짧게 자른 이후에도 2집 활동이 끝날 때까지 무대 위에서 긴 머리 스타일로써 팬들을 만나 온 것은 ‘Shall We Dance’ 분위기를 보다 잘 그려내기 위해서였다”며 “이를 위해 인조 머리카락을 붙인 뒤 무대에 섰다”고 전했다. 또한 현재 MC로 나서고 있는 KBS2 ‘해피투게더-프렌즈’에서도 단발머리가 아닌 비교적 긴 머리스타일을 보여주고 있는 점 역시 프로그램의 특성을 잘 표현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길혜성 기자(comet@heraldm.com)

- `헤럴드 생생뉴스`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출처 - 헤럴드 생생뉴스


   [기사] 이효리-옥주현, 같은 선글라스 ‘다른 매력?!’ [3] 코칩
   [정보] 현영, 이효리 대신 '해피투게더' 1일 MC [2] 효리야오빠야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Yein